EBS 보니하니 채연 폭행 의혹시을 보면서 드는 생각(Feat.최영수, 박동근) !!

>

최연수가 미성년자인 채영이를 풀스윙해서 때린 것처럼 보입니다● 보면 채영이는 그 후 쑥쓰러운 우소리와 무표정으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아요● 가장 중요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지 않는다 솔직히 스태프 측도 장난이다.한편 최영의 소속사에서도 평소 친했던 사이여서 조금 맞은 것뿐이라는 기사가 올라와 장난삼아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 나의 소견에서도 카메라가 몇대가 돌고 있는데 이런 같은 행동을 04년생의 미성년자에게 절대적 수 없다고 소견하고 보니 하니 같은 어린이들을 보는 프로그램은 제작진들이 평소 행실까지 포함하고 섭외를 했을 것이라고 믿고 의심하지 않았으니 내의 소견을 바꾸어 먹었다.바로 아래 동영상 때문이다.제보해 주신 스토리를 조사합니다.잼 화가 나서 포스팅 스토리를 수정했어. 장난 → 평소에도 이런 분위기라면 장난으로 흘려선 안 된다고 소견합니다.​

>

●·하니딸 채연은 04년생 ● 현재 중학생 ​ 이것이 현재 중학생인 청소년에 어울리는 장난과 보쟈싱. ​ 정말 좋아하게 보고 이하 2개 움챠루는 함부로 넘어가자, 그럼 동영상에서 예기한 대화 내용은 대체 뭐 씹고 싶다. ‘년’이라는 욕설도 사건이지만 리스테린에 들어 있는 또 다른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자신도 이번에 아타고(言った)를 말했는데, 굳이 퍼뜨릴 내용이 아니라 쓰지 않는다.폭행 의혹의 최용수와 성추행 의혹의 배후를 맡은 박동근은 다른 사람이지만 평소 EBS 애기용 프로그램 보니허니의 제작 분위기가 그랬다는 것이 너무나 충격으로 다가온다.​

성희롱, 폭력노화에 무방비로 노출된 보니하니 채영● 당당하게 카메라 앞에서 촬영하며 성희롱 노령 발언을 할 정도의 분위기일 것으로 추측되지만 카메라 라이브를 하고 있어 주변에서 제작진이 지켜보고 있는데 그런 행동을 하는 분위기라면 현재 이렇게 화제가 커지는 이유가 납득된다.반드시 지적해야 합니다.이것은 미성년자에 대한 어른의 범죄라고 소견합니다.EBS는 설마 평소 이런 행동을 알고도 국민을 우롱한 입장문을 냈다면 제작진 등 관계자들도 공범이라고 소견합니다.​

>

장난이었다. 아이들이 보는 방송에서 언제 카메라가 찍는지 모르지만 이런 과격한 장난은 좀 삼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폭력적인 장난을 일부러 TV에서 가르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아무리 보면 하니가 어른들도 체크하는(?) 프로그램이 된다 해도 본질은 아동용 EBS 프로그램이었다. 그래서 과격한 행동은 아이들이 배울 수 있으니 안 하는 게 낫다는 스토리로 이 궁금증을 정리하고 싶다.하고 아내의 목소리에는 입을 열었다.그러나 화제가 되지 않았던 성희롱 의혹 발언을 보면 “농담”이라는 견해가 사라진다. 장난이 아니라 폭력이다라는 견해를 보인다.​

정말 때렸다느니 때리지 않았다는 논란은 솔직히 정말 채영이 맞다면 소속사에서 일어났을 것이고 제작진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겁니다.이번 기회에 최영수라는 분도 깨닫는 바가 많을 것 같으니 자네들의 추측은 삼가는 것이 좋겠다.이후 방송 때 정중한 사과를 하고 장난으로도 이런 과격한 장난은 하지 않겠다는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썼지만, 이 때는 “성희롱 의혹의 대화 영상”을 보기 전이었다. 평소에도 촬영장에서 이미 그런 행동이라고 발언한 근거 영상이 남아 있는데 무슨 변명이 필요할까.​

>

​ 예외로는 나쁘지 않아도 이번에 알게 됐는데 보니 하니딸 채연 04년생인 것도 놀라운 몇년 전까지만 해도 꼬마였던 그 어린 아이가 이렇게 바로 성장했다는 게 신기하다.이번 사건의 소속사와 논의한 뒤 잘 마무리 짓고 더욱 탄력을 받기를 바란다.이건 관리하지 못한 EBS 사건이니까 자주 활동하는 하니 채영이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