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소송변호사 엄호중변호사 음주운전사그러므로 해입니다처분을 받은 공무원의 소청심사청구 감경사례 봅시다

안녕하세요 신후법률사무소의 엄호중 변호사다.

>

오항처럼 행정소송 변호사인 엄호중 변호사와 함께 소음 음주운전 사건 등으로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이 소청심사 절차를 통해 구제된 사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사안의 윤곽이 서울 정인은 2014.4.30.12:00때, 당직 근무한 뒤 잔무를 마치고 집으로 퇴근하고 휴식을 취한 뒤 같은 날 20:00때 지인 B에게 전화해서 요즘 아내와 갈등 등 복잡한 가족사를 상담하다가 소주 한잔 마시면서 내용이라는 약속을 하게 되었고, 같은 날 21:30때 본인의 차량을 몰고 약속 장소인 ○ ○동 소재의 간이 주점에 도착했다.​ 나.서울 정인은 같은 날 22:00때부터 이익 1 00:30경까지 지인 B등 두 사람과 함께 소주 4개와 닭의 다리, 오뎅탕 등을 난 뭘 먹은 뒤 귀가하기 때문에 술집에서 저와 본인의 차량을 몰고 출발했다. ​ ​. 서울 정인은 ○ ○구 ○ ○동 주점 앞에서 ○ ○대로 97전까지 약 17km을 sound주 운전하다가, 2014.5.1.(나무)01:00경 ○ ○동 거의 매일에 정차한 피해자 C차량 운전석 측 사이드 미러를 접촉하고 위 피해자가 소청의 차를 쫓아 가면서 항우이 하욧우 나 계속 진행하고 피해자의 112신이 출동한 장안 1파출소의 경찰관에 적발됐다.

>

라. 같은 날 0일:25때 서울 정인은 출동한 경찰관에 ‘직원인 것’인적 사항을 밝히지 않고 대립하던 중 02:한 0때, 출동한 경찰관이 차적 조회에 소청인 인적 사항 확인 후 경찰 통합 포털에서 경찰관임을 확인하고 ○ ○, 경찰서 교통 쵸사기에에 인도, 02:40때, 호흡기 측정에 혈중 알코올 농도가 0. 한 02%로 측정됐다.​ ​?20일 4.5.3. ○ ○ 지방 경찰청 감찰 조사 결과 보고서 및 징계 조치 건의가 있어 ○ ○ 경찰 서장이 20일 4.5.7. 서울 정인에 대한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며 20일 4.5. 것 2. ○ ○ 경찰서의 경찰 공무원 보통 징계 위원회에서 ‘해임’에서 의결됐으며 ○ ○ 지방 경찰청장은 20일 4.5. 것 4. 서울 정인에게 해임 인사 발령했다.

>

소청 심사 위원회의 판단 ​ ​ 소청 심사 위원회는 카미 사안에 대해서 다음과 같은 이유로 해저드 다처는 방법을 정직 3월 감형하는 결정을 했습니다.​

>

​ 소음 주운 전은 자신뿐만 아니라 남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미칠 중대한 범죄 행위이며 특히 서울 정인은 ○ ○와 교통 용크기에에서 소음 주운 앞 등 범죄자를 연구하는 교통 연구 업무를 수행하는 경찰관입니다에 역시 소음 주운 전을 실시하고, 그 비난 가능성이 무척 높다고 하는 것인 바, ​ 피해자의 차량에 파손이 없었다고 해도 접촉 후 아무런 조치 없이 계속 진행하고 피해자의 하나하나 2신으로 출동한 경찰관이 소청의 차를 뒤(뒤) 따라갈 적발하도록 된 점, 소청 인도 감찰 연구할 때에 술을 마신 때문에 곤란한 상황을 피하기 때문에 보통 진행한 부분이 있다고 진술한 점, ​

>

세월호 침몰의 문제 관련 대국민 추모 분위기에서 음주 운전 등 의무 위반 행위를 하지 않도록 관련 특별 지시가 연일 전달되는 상황에서 혈중 알코올 농도 0. 하나 02%의 운전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로 음주 운전을 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원화 처분 상당의 책임이 인정 되어 본 인,

>

사건사 조치의 부분에 대해서 검찰에서 효무우이오프 소리 처분을 받고 결과적으로 인피·무 루피가 아닌 단순 소리 들기 전에 해당하는 점, 평소 대리 운전사를 활용하는 등 소리 주운 전을 없애도록 노력하고 온 것으로 보이는 점, 전처와 이혼하고 베트남 출신의 여성과 결혼 후에도 대가족적 어려움이 있다, 전처와 효은쵸 사이의 자녀 3명을 포함 4명의 부양 가족의 생계를 책임 지고 있는 점, 약 23년 5개월의 재직 기간 동안, 징계 및 소리 주전 력나시에 성실히 근무한 점, 본인의 잘못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원화 처분은 다소 지나치게 엄격하다고 판단된다. ​

>

최근까지 sound 음주운전 및 문제후미 조치 등으로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이 소청심사청구를 통해 구제된 사례를 살펴보았는데요. 도로 교통 법 제54조 빼거나 항의의 취지는 도로에서 일본어 그와잉눙 교통 상의 위 함.으로 장애를 방지·제거하여 안전하고 원활한 교통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므로 교통뭉지에을 내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무조건 문재 후미 조치에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런 피해가 없고 교통상 위 함.라고 장어린 아이등이 생성하지 않으면 따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의무가 없기 때문에 범죄가 성립되지 않습니다.

>

도로교통법이 정하는 사고후조치부분에 대해서는 그 인정을 둘러싸고 다양한 법률적 쟁점이 문제가 될 수 있으며 당사자가 형사절차에서 이들 쟁점을 다툰 결과로 무죄판결을 받을 경우 징계처분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처음부터 전문의와 상의하여 처리하는 것이 유리하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