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폰] 휴대폰의 제2의 혁명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우리는 하루도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고서는 하루도 없을 때, 때로는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가 궁금해서 견딜 수 없을 것이다.문명의 기기도 날로 발전이 거듭되면서 요즘 생활의 일부를 기계도 인공지능이 대신하고 있다.1998년 PCS폰에서 시작해 현재의 스마트폰까지 우리 삶의 변화는 그리 많지 않다.

>

2018년 11월 1일부터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China의 스타트업인 로율에서 플렉스파이라는 폴더블폰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여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우선 기술적인 면에서 폴더블이라는 기기를 만들었다는 것 자체로는 최초라는 제목은 갖고 있지만 기기 사용적인 면, 펼쳤을 때 필름이 휘어지는 문제, 프로그램 버그 등이 계속 발견되는 점은 아직 사용자의 만족감을 줄 정도는 아니라는 게 정론이다.

>

폴더블폰은 최근까지 vs 화웨이의 싸움이었다.삼성은 삼성개발자회의에서 가칭 갤럭시F를 발표했다.인폴더 방식의 폴더블 폰은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로 내년 1월 CES 2019 전시회에서 선보일 의도다.폴더블 액정은 다양한 기술을 갖춘 필름 및 회로가 존재하는데,

>

우선 PI필름은 SK코오롱PI에서 이미 2018년 4월 양산시스템을 구축, 판매를 위해 선점한 장소를 구축했으나 2018년 9월 삼성폴더블폰의 초기물량에 들어가는 PI필름은 스미토모화학에서 납품하기로 했다는 언론보도로 SK코오롱PI의 주가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SK코오롱PI측은 투명필름 CPI의 대량생산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코팅은 일본의 중견기업에 맡겨 생산한다고. 스미토모 화학은 자회사 토우화 인켐에서 하드 코팅을 해 물량을 재공한다.skc는 진천에 2019년 10월 일괄 생산 시스템을 갖춘 공장의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sk 콜롬pi와는 다른 양산 시점을 채택한 이유는 2020년에 폴더블 폰 보급이 가장 확대되는 시기를 맞추어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누가 전략을 세울 것인가에 대해서는, 회사측에서는 최대한의 수익을 얻기 위해서 노력하겠지만, 이번 삼성의 폴더블폰 필름을 스미토모 화학으로 결정한 , 아마 기술력 때문이 아닐까.대중에게 알려진 것은 코팅 기술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 밖에 OLED 제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위에 있는 일본의 중견 기업을 단숨에 따라잡으려면 아직 때때로 더 필요할 것 같다.또 얼마 전 출시한 아이폰xs맥스의 출고가가 200만 원 정도로 판매량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것을 보면 폴더블폰도 가격 책정에 매우 민감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자재비 원가를 오전에 추대하는 것을 선택할 수 밖에 것.. 모두의 생활 향상을 위해 폴더블 폰이 보급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가격 및 국내 기술력의 한계로 삼성만의 돈버는 것으로 끝나지 않기를 바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