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도는 높으본인 시청자를 매혹시킬 이다팩트가 부족했던 SF미드 대박이네

>

언제 미드필드를 봤는지 기억이 흐릿하다. 미드를 오랫동안 멀리한 탓도 있지만 나쁘지 않고 미드제작 트렌드가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현대물이 나쁘지 않고 트렌드 조성에 영향을 받은 중세물에 치우친 탓도 있을 것이다. 시즌 하나>는 실로 오랜만에 만날 수 없는, 본격적인 SF미드다. 최근 읽고 있는 “미스터 SF”로버트 A. 하인리히의 작품으로부터 큰 감동을 받아서, sound 늦게 나쁘지 않고, 이 작품을 정주행 하게 되었다.​

>

SF라면 당연히 자신 와 같이 외계인을 상대로 지구를 가르기 위한 전쟁을 벌이겠지만 는 이와는 거리가 멀다. 예기는 게임 분야에서 흔히 쓰이는 이야기 사례와 비슷하다. 가까운 미래에 지구를 친구로 태양계 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한 인간과 테라포밍한 행성에 거주하는 인간과의 분쟁과 갈등이 주 소재다. 이들 행성 간 갈등의 원인은 부족한 자원과 착취로 인한 빈부 격차, 상대적 박탈감이었다. 여기에 실종된 재벌가 딸의 행방을 찾으려는 경찰의 수사가 겹치면서 예기는 본격적으로 분화된다.​

>

이이에키 배경은 이제 200년 후의 23세기. 지구와 화성 정부는 다양한 정치적 사고를 가지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었다 셀레스를 중심으로 한 소행성대(Asteroid Belt)에는 OPA(외행성동맹)가 생겨 조금씩 세력을 확대하고 있다. 소행성대에서 광업에 종사하는 거주민(베르터)은 지구와 화성에 의해 착취되는 피해의식에서 불만이 높다. 지구와 화성, OPA의 사고에 의해서 불씨만 있으면 전쟁이 1어가 나올 듯한 1쵸크쥬크발의 그이츄이이었다 세레스 밀러 형사는 실종된 재벌가의 딸 줄리엣을 찾으라는 서장의 명령을 받고 수사 중 뜻밖의 결과에 직면한다. 올소리 운반선 캔터베리호의 홀든은 우주선을 구조하던 중 연속적인 괴우주선의 공격을 받아 거대한 소리모로 변하고 만다.​

>

>

200년 후의 미래를 묘사하는 CG는 드라마로 해서는 품질이 대단하다. 물리적인 묘사에도 신경을 썼다. 우주를 오가는 우주선 내에서 선원들이 신체에 받는 중력가속도의 영향이 본인의 무중력이지만 경우 땅에 몸을 지탱하는 중력화 등 사소한 부분까지 담은 기색이 역력하다. SF 장르를 표방하면서도 예산 부족이 자신의 기술력 사건 등으로 전혀 미래답지 않은 배경에서 이야기를 진행하는 B급 SF 영화는 부끄러울 정도였다. 우주 공간에서 건십이 벌이는 전투도 화려하다기보다는 산뜻하다. 이 드라마가 액션에 중점을 두지 않겠다는 계획을 분명히 보여준다.​

>

이 작품은 섭취로 치면 압력솥이 아니라 솥에서 먹은 섭취입니다. 섭취할 수 없는 사람도 압력솥 매뉴얼만 익히면 맛있고 끈기 있게 섭취할 수 있지만 솥은 다르다. 물과 불 조절을 잘하고 뜸을 들이면서 기다리는 인내심이 필요하다. 드라마 내에서 재벌딸의 실종과 지구, 화성, OPA 간의 혼란에서 비롯된 sound 엄마의 상관관계는 초반에 거의 드러나지 않고 있다. 밀러 형사와 홀든, 지구정부 고위 관계자를 오가는 잦은 교차편집은 시청자들에게 엄청난 인내를 요한다. 퍼즐의 작은 조각을 흘끗흘끗 보여주면서 뒷소식을 약속하기 때문입니다. 시리즈의 중반부 정도까지 겨우 내용의 틀을 짐작할 수 있다. 시리즈 하나를 봐도 생각만큼 임팩트가 보이지 않는 것도 단점이라면 단점입니다.​

>

이 때문인지 현재 시리즈의 지속 여부는 불투명하다. 원래 시리즈는 시즌 3를 마치고 4의 연장을 포기하기로 결론이 나왔다. 드라마의 고정 팬들이 본방 사수 운동을 벌인 결과 아마존에서 시즌 4제작을 하게 자결, 자신이라며 간신히를 달릴 수 있었다. 를 보고 있앙앗우 자신 생각ㄱ건대 제작 방향의 코페르니쿠스적인 전환이 없으면까지 연장은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전체 시청자의 담통수를 때린 충격적인 대역전이 자기 자신, 지구-화성-OPA 간에 박폭발하는 전쟁 장면이 화면을 화려하게 채색하지 않고 있다.면의 생명은 시즌 4까지가 한계 하나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