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내과 – 갑상선암 환자 여성이 남성의 5배! 갑상선암 검사노하우은?

반갑 습니다 수원내과 이춘택병원임.​금일 함께 알아볼 내과질환은 즉시 갑상선질환 중 일인 갑상선암임. 최신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갑상선암과 관련된 통계 자료 및 분석 얘기에 대해 소개해드리며 갑상선암을 비롯한 갑상선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비결에 대해 알아보겠슴니다.

– 2013~2017年 여성 환자 28만 명 / 남성 환자 6만 명 –

>

갑상선에 혹이 생긴 것을 갑상선 결절이라 하는데 이는 크게 양성과 악성으로 구분됩니다. 악성 결절을 갑상선암이라고 하며 갑상선암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암이 커져 주변 조직을 침범하거과인 전이를 일으켜 생명에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3년부터 2017년까지의 갑상선암 환자 진료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진료 인원은 5년간 21.7퍼센트 증가하여 연평균 5.0퍼센트씩 계속해서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때 갑상선암 여성 환자는 남성의 약 5배가 많은 수치로, 성별에 따른 진료 인원에 다소 큰 차이가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갑상선암에 대해 여성 환자가 눈에 띄게 많은 원인에 대해서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등 성호르몬이 관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내용 참고: 국민건강보험공단

– 갑상선암 40대 이상 진료 인원, 전체의 80% 이상 차지 –

>

2013년 대비 연령대별로 갑상선암 환자 증감률을 비교해보면 20대 5.4퍼센트, 30대 0.1퍼센트인 것에 반해 40대 이상부터는 11.3퍼센트로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 습니다. 특히 60대에서는 53.1퍼센트 증가, 70대는 56.5퍼센트 증가하며 타 연령대에 비해 매년 큰 폭으로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 습니다.

>

갑상선암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음니다. 하지만 종양이 성대신경의 근처에 위치할 경우 목소리 전천, 사레 걸림 등의 증상이 본인타날 수 있음니다. 갑상선암이 어 떤 정도 진행됬다면 전경부에 돌출된 종물 형태로 촉지될 수 있고, 기도본인 식도를 압박하여 호흡곤란이본인 연하곤란을 유발할 수도 있음니다.​스토리 참고: 국민건강보험공단

위에서 스토리­씀드렸다시피 갑상선암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일반인들이 스스로 자가검진으로 암을 발의견 치료하기는 어렵습니다. 고로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한데요. ​갑상선질환이 의심될 때에는 우선 수원내과에서 혈액검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혈액검사 결과 이상이 있는 경우 초sound파 검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간혹시 별다른 없으나쁘지않아 목이 부었다거나쁘지않아 튀어나쁘지않아온 듯한 느낌으로 내원하신 경우에는 초sound파 검사를 시행하고 이에서 이상 결과가 발견되는 경우 혈액검사를 진행하기도 합니다.​초sound파 검사 상에서 특정 이상의 혹시이 발견되는 경우에는 갑상선질환 전문 내과 과장님의 진행 하에 세침흡인검사가 이루어집니다.​특히 갑상선기능항진증이나쁘지않아 갑상선기능저하증 등의 대표적인 갑상선 질환은 갑상선이 아프다거나쁘지않아 불편감이 느껴지는 증상은 거의 나쁘지않아타나쁘지않아지 않고, 전신쇠약, 무력감, 등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수원내과에서 정기적인 갑상선 검사를 통해 갑상선 건강을 챙기시길 바랍니다.​​▼▼갑상선 기능항진증과 갑상선 기능저하증 자세히 보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