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총합격투기

 나는 북한 출신임을 숨기지 않는다. 북한에서 태어난 게 죄가 아니기 때문이죠.출신을 밝히는 순간 제 마음은 후련하지만 주위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게 됩니다.이 편견을 한방에 잠재울 수 있는 최고의 처방전은 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챔피언을 꿈꾸며 매일 혹독한 훈련을 견뎌온 젊은 청년, 탈북 파이터로 불리는 종합격투기 프로선수 장정혁 씨의 이야기입니다. 북한에 없다는 격투기, 그는 어떻게 격투기 프로선수가 되었을까요?격투기를 시작한 아픈

종합격투기는 둘 이상의 다른 무술로 하는 격투기입니다. 급소 공격, 송곳질과 같은 최소한의 금지 사항만 남기고 모든 공격을 허용하는 방식으로 청년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올해 24세의 장정혁 선수는 격투기 경기 같은 치열한 인생 속에서 자신을 단련하며 프로 선수로 성장했습니다. 삶이 곧 격투기라는 말을 좌우명으로 하는 그에게는 격투기를 시작하게 된 슬픈 과거가 있습니다.

2009년 12세였던 그는 살길을 찾아 어머니를 따라 중국으로 갔는데. 중국에 살면서 배고픔은 해결됐지만 불법체류자라는 이유로 멸시당했고 북송 위험도 그림자처럼 따라다녔어요. 그래서 그는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힘을 길러야겠다고 결심했어요.

집 마당에 샌드백을 끼고 연습을 시작했고 중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운동으로 하루하루를 버텼어요. 어머니와 저를 지키기 위해 시작한 운동은 한국 정착 후 종합격투기 프로선수로 성장하는 데 좋은 기회를 줬습니다.외래어인 훈련 용어를 이해하지 못해 생긴 오해=그의 성장에는 꿈을 응원해 준 주위 사람들의 노력이 담겨 있습니다. 고교 3학년 재학 중 체육관 코치의 추천으로 TV 유명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에 출연해 종합격투기 선수가 되고 싶은 탈북 소년의 꿈을 사람들에게 알린 거죠. 주위의 분으로부터 축하와 응원을 받고, 전문 코치의 지도로 종합 격투기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종합격투기 선수들은 과학적인 훈련을 합니다. 북한에서는 선수들이 당의 방침과 지시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반복적인 동작만으로 주로 훈련을 하지만 한국은 전문 코치의 과학적인 분석과 방식에 따라 이뤄집니다. 특히 아시아인은 서양인보다 신체조건이 불리하고 체력과 근력운동에 집중한다고 합니다.

종합격투기의 길은 처음부터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북한에서 영어를 배우지 못한 그에게 외래어가 대부분인 격투기 훈련 용어는 매우 낯설고 두려웠습니다. 한번은 감독이 그에게 백그라운드라고 소리친 적이 있는데요. 뒤에서 잡아 상대를 제압하라는 뜻이지만 영문을 모르는 장선숙은 그 자리에 말뚝처럼 서버렸다. 감독은 그가 운동하기 싫어서 그런가 오해하기도 했대요.데뷔전에서 일본 챔피언을 무너뜨린 장정혁씨는 올해로 4년째가 된 종합격투기꾼입니다. 힘과 기술로 상대를 제압해야 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부상의 위험이 큽니다. 그래서 부모님은 장 선수가 운동하는 것을 여전히 반대하신대요. 하지만 그는 한번도 운동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앞만 보고 달려갑니다.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실력을 인정받는 역사적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2018년 3월 31일 청주에서 열린 ‘TFC 드림5’ 한일전에서 극적인 프로선수 데뷔전을 치렀는데요. 이날 장정혁 선수가 무패를 자랑하던 일본 챔피언 니시카와 야마토를 꺾은 것입니다. 경기 승리 후 인터뷰에서 이런 가슴이 뭉클한 말을 남겼어요.

탈북하면서 목숨을 걸고 봤기에 이를 악물고 참았어요. 겸손한 선수가 되겠습니다 엄마 사랑해요.

나이에 비해 믿음직한 그에게도 미래에 대한 고민은 항상 존재합니다. 젊은 나이에만 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격투기의 특수성 때문입니다. 그는 30대 후반에도 프로선수로 활동하는 선배들을 보면서 나도 그들처럼 열심히 할 것이라며 힘이 닿는 대로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솔직하고 진심을 보여준 장정혁 선수는 탈북자 후배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믿음을 심어주고 국민에게는 행복을 주는 멋진 선수입니다. 그는 평소 탈북자임을 당당히 밝히며 살고 있습니다. 탈북자임을 숨기는 것이 오히려 한국 정착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가 신분을 밝히면 따뜻하게 맞아주는 사람도 있고 차가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사람도 있습니다.그렇다고 거짓말을 하면 곤란합니다. 거짓말은 또 거짓말을 낳는 법이니까요.처음엔 외면당하고 따돌림을 당하기도 했지만 우리가 진심을 보여 열심히 살다 보면 탈북자에 대한 편견도 점차 사라질 겁니다.

장정혁 선수의 최종 목표는 종합격투기 세계챔피언이 되는 것입니다. 또 스포츠를 하면서 받은 사랑을 다시 나누기 위해 격투기에 관심이 많은 청년들을 가르치는 재능기부도 하고 싶다고 합니다.

그런 그가 가진 가장 소중한 꿈은 통일 후 북한에 종합격투기 체육관을 만드는 것입니다. 북한에는 종합격투기라는 운동 종목이 없기 때문에 첫 종합격투기 감독이 돼 후배들을 잘 키우고 싶다고 합니다.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어머니와 함께 고향을 떠난 어린 소년, 이제 대한민국의 당당한 종합격투기 프로 선수로 성장한 장정혁 선수! 그가 가진 아름답고 멋진 꿈이 현실이 되는 그날을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