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NETFLIX 그대의 모든 것 시즌 2 (YOU)

​ 시즌 1에 이은 시즌 2 리뷰 :-)​

>

​​어떻게 이걸 또 시즌2까지 끌고 갈지 시즌1을 보내는 내내 궁금했는데, 괜히 넷플릭스에서 방영하는 드라마가 아니여!시즌1에서 ‘조’와 ‘벡’이 연어린이하는 내내 ‘조’의 과거 연어린이사가 가끔 언급되고는 했었는데 , 이렇게 큰 복선이였을줄 몰랐다.​​​

뉴욕의 책방 매니저가 작가 바램생에게 반합니다.집착의 늪에 사로잡힌 남자.그녀를 얻을 수만 있다면 어떤 짓이든 저지를 수 있다.그의 위험한 사랑을 다룬 스릴러.​​

>

>

>

1. 시즌 1은 보통 ‘조’의 성격과 그의 특징에 대해서 알게 됐고, 그가 가지고 있는 트라우마 정도는 어림짐작하게 했습­니다. 요런 사람도 있구나, 요런 사람은 연애를 저렇게 하는구나. 싶은 생각이 시즌1이였다면, 시즌2는 ‘조’의 과거와 트라우마의 원인, 그렇기때문에 요즘의 그가 되기까지를 설명해주는 듯 했습­니다.​2. 시즌 1에서는 ‘파코’가 있었다면 시즌 2에서는 ‘엘리’가 있다. 그들에게 보여주는 모습은 나쁘지않아의 어린시절 받지 못한 보호와 사랑에 대한 통증이 무의식에 떠올라 나오는 행동으로 보인다. 그리하여 참 감정이 아팠다..비결이야 비뚤어졌다고 하더라도 ㅠㅠ​3. 과거의 상처와 트라우마가 결미 현재 나쁘지않아의 발목을 붙잡는다. 제일 무서운점은 조는 스스로 잘못된 행동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에겐 거의 매일 합당한 이유가 있었다.​4. 그래도 조는 ‘’이라는 행동은 사람이 하는 행동이 아니라는 것은 알고 있다. 그에게 ‘ 사람’의 정의는 어땠을지 모르겠지만, 살인해버리는 나쁘지않아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러브가 나쁘지않아을 사랑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것입니다. 이 생각은 아마도 ‘벡’과의 일로 (그제서야) 학습 된 것 같다.​5. 그리하여 나쁘지않아이 생각하는 ‘ 사람이라면 하지 않는 행동’을 하는 러브의 모습을 보고 실망했을 수 있다.​6. 그 점이 제일 소름 돋았다. 처sound 봤을 때는 ‘다행이지 않나? 나쁘지않아이 나쁜 짓 한것도 다 알고 있고 그걸 감싸주는데다가 똑함께 행동하는 사람을 만났는데?’ 라고 생각했지만 조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나쁘지않아과 같기 때문에 다행이거나, 편안해지는 것이 아니라 나쁘지않아이 사랑하는 사람은 ‘요런 사람’이여서는 안되는 것이였다. ​7. 아무튼 시원하고 충격적인 결미, 전혀 예상하지 못한 전개. 몰입이 아니라 흡입이 되었다.​8. 누가 피의자고 누가 피해자인지 이쯤되면 알 수가 없다.​9. 그저 다들 불쌍..​​

>

>

1. 펜 바드글리, 앞으로 자주 보고싶다.​2. 그냥 단순히 소시오패스같은 미친놈의 이내용가 아닌 것으로 끝이 자신서 만족스럽다. ​3. 시즌3가 자신올 것도 같고 아닐 것도 같고..​4. 딜라일라 역을 맡은 ‘카멜라 줌바도’, 댁무 매력적이고 이뻤다.​5. 시즌 1은 로튼토마토지수 93퍼센트, 시즌2는 89퍼센트의 지지율을 받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