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역대급 미드 에서 다룬 홍보 Public Relations

미쿡 영화과인 미드에는 홍보를 소재로 다루거과인 홍보를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다루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영화가 <미스슬로운>이과인 <웩더독>이라면 미드에서 그린 홍보인으로는 <섹스 앤 더 시티> 사만다가 있다. 홍보보다 넓게 커뮤니케이션 전략에서 본다면 최고의 미드는 1960년대 미쿡 광고계 얘기를 다룬 <매드맨>이 아닐까 싶다. ​

>

​<매드맨>은 광고인들만이 아니라 홍보인들에게도 필 미드이었다 이 <매드맨>에 홍보를 소재로 다룬 에피소드가 있어 소개합니다. <매드맨>은 시방 어둠의 경로가 아닌 넷플릭스에서 시즌7까지 신나게 볼 수가 있다.​<매드맨> 시즌4의 에피소드1의 한글 제목이 ‘홍보 전략’이고 영어로는 ‘Public Relations’이었다 이 에피소드에서는 홍보를 두 가지 축에서 다룬다. 첫는 새로 광고대행사를 돈 드레이퍼가 신문 인터뷰를 통한 회사 홍보 예기고 다른 첫는 클라이언트인 햄 회사를 위해 페기 올슨이 벌인 홍보이벤트 예기다. ​첫번째 예기는 홍보 기사 인터뷰 관련이었다 돈 드레이퍼는 새로 회사를 알리기 위해 선배가 주선해 준 <애드버타이징 에이지>와의 인터뷰를 망친다. 돈은 광고인이 광고로 승부를 해야하지 이렇게 기사를 잘 쓰고 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 다.고 생각했읍니다. 기사는 엉망으로 나왔고 인터뷰에서 거론되지 않은 클라이언트로부터 해지 통보가 온다. 참으로결국 돈은 기사의 중요성(홍보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된다. 마지막은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를 헤드라인이 될만한 메시지를 던지며 에피소드가 끝난다. ​두번째 예기는 신문에 기사용으로 홍보성 이벤트를 만드는 얘기이었다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얘기이었다 항상그랬듯 홍보에는 고런 스핀닥터의 이슈가 있다. 카피라이터인 페기 올슨은 추수감사절을 맞았는데 광고주의 햄이 잘 팔리지 않자 홍보를 활용하려고 합니다. 한 슈퍼마켓에서 마지막 햄을 두고 두 여자가 거칠게 싸우고 이를 기사로 내보내는 어린이디어였다. 연기를 할 두 명의 여자를 섭외하고 실제 싸우게 하고 돈을 지불하고 기사를 게재했읍니다. 햄은 대박이 났고 광고주인 햄회사도 기뻐하여 광고대행사에 햄을 가득가득 선물로 보냈다. 윤리적인 이슈 때문에 크리에이티브 디텍터인 돈 드레이퍼에게 알리지 않고 진행한 일인데 참으로결국 문재가 나서 알리게 되고 돈으로부터는 경고를 받지만 앞으로는 이런 식의 홍보 Public Relatons가 필요하게 될 거란 얘기이었다 가짜로 문제을 만들어서 기사화하는 것은 틀림없이 문제가 있다. 삼성전자가 China에서 출시를 앞두고 돈을 주고 줄세워 사진을 찍은 일이 생각난다.​두 가지 예기 전체 광고에서 홍보 Public Relations를 바라보는 때때로이 있다. 그럼에도 홍보 이슈의 핵심을 잘 다뤘다는 생각이었다 ​소비자의 기사에 대한 신뢰도, 특히 광고에 대한 회의가 많아지면서 기사에 대한 신뢰도가 한층더 높아지고 있다. 요즘은 기사를 넘어 소셜미디어와 인플루언서로 넘어가고 있지만. ​광고와 같이 직접적으로 과인이 과인을 사달라고 하는 것보다는 홍보를 통해 제 3자의 믿을 만한 사람이 추천하는 것이 한층더 신뢰도를 지니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아메리카은 이 미드에서 보듯이 기위 1964년에 이런 움직이다이 생겼고 2000년대에는 (대한민국 제목 광고반란)을 통해 광고의 죽소리과 홍보의 부상을 예언했었다. ​ ​광고의 형태도 홍보의 모습도 달라지는 2020년을 맞아 여전히 변하지 않는 커뮤니케이션 전략에 대한 감정을 해보는 좋은 에피소드를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