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폐암4기 개그계 응원물결 이어져

개그맨 김철민이 폐암 투병 중인 한복판 개그맨계의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철민의 본명은 김철순이며 올해 나쁘지 않은 52세.

3일 방송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박명수가 김철민을 찾아갔습니다. 김철민과 박명수는 공채 개그맨 시험동도 이미 하고 있지만 오랜 친국입니다. 박명수는 콘서트는 아니더라도 작은 무대에서 한두 곡이라도 무대를 갖게 하면 힘이 나지 않겠느냐며 선물을 준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박명수가 김철민을 만났을 때는 예전보다 더 마른 모습으로 6kg 정도 더 말랐는데 항암제 때문에 식사가 안 돼 먹어도 다시 나온다며 병원에서는 비타민과 수액을 셀 수 밖에 없어요라고 말했습니다.

>

마지막단계까지와서자연속에서치유하면나쁘지않을줄알았는데 하루하루기도하며살아가고있다고근황을공개했습니다. 김철민의 형은 과인훈아의 가수인 현시훈아이고, 본명은 김갑순이며 2014년에 간암으로 사망했습니다. 자신이 폐암 확정을 받기 전 친형이 꿈에 과일과 강이 늘어났는데 형이 반대쪽에서 자기를 불렀지만 가지 않았다며 아플 때마다 형이 꿈에 과일 와서 가족도 과일 타과인 희망을 잃어 가는 것 같아 두렵다고 했습니다.

김철민은 폐암 4기로 수술조차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암이 확산이 되어 버렸기 때문에 치료도 매우 어려운 것입니다. 최근 페이스북에 폐암 이야기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