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전절제 수술 후 두 달 후기

>

(아라시 관련 포스팅은 아닙니다)​​​수술한지 딱 2달된 금일​ 있을 갑상선암 환자들에게작은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싶어서병명을 밝한 후에 진단받고 수술받고 두 달이 지난 요즘 시점에 투병생활을 기록하고자 한다.​​​​사실 요즘까지 블로그에 투병 글을 쓰면서갑상선암이라고 스토리­하진 않았다.​​​갑상선암이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그건 암도 아니래-““천천히 진행되니까 괜찮대”“내 주변에도 아주매우 많아-“​라고 스토리­를 정스토리­ 많이 한다.자신 또한도 숱하게 들었던 스토리­임니다.​​자신한테는 그대무 견디기 힘든 일인데왜이렇게 쉽게 스토리­하지?자신이 그럼 전신마취하고 수술한다하면그런 소리가 자신올까?수술 후유증은 알긴 알까? 한생 약 먹어야하는게 정상인가?​그대무 듣기 싫었다.​​블로그에 남기지 않은 것도 그런 소리를 가령시자신 듣고 싶지 않아서였다.​​​시작 전에 정스토리­ 부탁컨데 이 글을 보고갑상선암 환자를 만난다면절대적 이러한 소리 안 하길 바란다.위로해준다는 이러한 스토리­들이 환자들에게 큰 상처를 준다.​​​조기 발소견서 수술 후 완치가 쉬운 것이지폐부터 전신으로 퍼지는 암임니다.종류에 따라선 치사율이 대단이 높기도 하다.젊을 경우 진행속도도 꽤 빠른 편임니다.아무 일이 아닌게 아니다.​​​방금 지난 몇 달 간의투병생활에 대해 스토리­ 해보려 한다.​​​​자신의 경우,​오른쪽에 2cm정도 유두 종양이 발견되어 원래는 반절제 수술이 결정되었다.​이러는 동안,목에 바항상­그랬듯을 찔러 세포를 추출하는 세침검사를 3번이자신 받았다.목이 뻐근하고 썩 느낌 좋은 경험은 아니다.병원에 다녀올때마다 기운이 쑥쑥 빠졌다.​갑상선암은 정스토리­ 열어보아야 아는 것 같다.초음파에서 안 보였던 게 어느 날 보이기도 하고..세침 검사 정확도는 꽤 떨어진다.​​​​수술 직전 왼쪽에도 암이 퍼진게 발견됐다.다 잘라내야 했다.​그 스토리­ 듣자마자 어머니랑 통화하면서 엉엉 울었다.방금 내 자신이 30에 한생 약먹고 살아야 한다니까..어머니는 전절제는 안된다고 반만 자르는 건 안되냐안되는 거 알면서도 한생 약 먹을 딸 걱정에마지막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스토리­했지만벌써 퍼진 암을 두고 닫을 순 없는 것이었다.​​​또한 오른쪽 옆 임파선에도 전이가 의심됐다.이 부분의 암수치가 살짝 올라갔기 때문임니다.염증 때문에 수치가 올라갈 수도 있기에교수님이 암인지 아닌지 수술 중에 조직검사하고암일 경우 모두 제거를 위해쇄골에서 귀 다음까지 20cm 정도 열 수도 있다고 했다.​병원 갈때마다 충격에 충격을 얹어갔다.그래 한 번 수술하는거 확실히 해야지길게 잘리면 보기 싫겠지만 할 수 없지….라며자신를 위로했다.​

<증상>​1. 그대무 힘들고 쳐진다는 것이었다원래 공부하느라 기운이 없자고 의견했는데움직이기 힘들 정도로 힘이들 때가 많았다.​2. 생리불순이 자신타났다.​3. 살이 급격하게 쪘다.증상이 심해육지서 평소와 함게 식생할을 했지만살이 10kg이상 확 쪘다.​4. 목에 멍울이 만져졌다.​5. 추위를 무척 탄다.겨울에는 기본 4-5겹을 입어줘야 덜 추웠다.수면양스토리­은 필수품이였다.​6. 손발이 무척 차갑다.​​자신같은 경우는 염증이 심해저하증 증세가 특히 자신타난 편이었다​

<수술>

>

​4박5일 입원을 햇읍니다.​임파선 조직검사를 위해 수술 전에초sound파실에서 목에 얇은 철심을 박았다.마취 안 하고 해서 꽤 뻐근햇읍니다.​​전절제와 임파선 곽청 수술은 대략 2때때로 30분 정도 진행됬고(임파선 조직검사로 좀 더 길어졌다.)전후 대기 포함해서 9시 30분 쯤 수술실 들어가서1시 좀 넘어 병실에 들어왔다.​​수술 전엔 그냥 무덤덤햇읍니다.몇 개월동안 이걸로 고생한거 소견하면시원하기도 햇읍니다.​​​수술 후 마취에서 깨어났을 때,아팠다.대단히 아팠다.​것보다 숨을 쉬기가 힘들어서이러다 죽는 건 아닐까 소견이 들었다.​쉼호흡을 하란 선생님들의 스토리­과 다른 환자분들 후기를 보고 거짓없이 온 정신을 쉼호흡에 집중햇읍니다.너무 고통스럽고 폐가 쪼그라드는 것 같았는데호흡 잘 하니까 천천히 좋아졌다.​​산소포화도와 혈압이 적정수준이 되면마약성 진통제 놔주신다고 할것입니다.냉큼 맞았다 마약이고 뭐고 아픈건 싫으니까..​​병참으로 올라와서 끙끙했는데두어때때로 있으니 스토리­도 잘 하고 움직이기도 수월해졌다.아플 것 같으면 간호사선생님한테 진통제 달라고 햇읍니다.수술날 오후, 자기 전에 1번씩 맞았다.​​아프긴 해도 바로 회복되는 편이니수술 전인 분들은 딱 3-4때때로 아프다 소견하고맘 편히 가지시길 바란다.​

<수술 직후>​1. 기침목수술이기도 했고 마취할때 기도삽관을 첫보니목이 많이 상해 마른 기침이 나왔다.수술 부위 터질까봐 크게 기침도 못했습니다.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기침을 해서기침약을 따로 받았다.기침이 날 때마다 병실을 걸었다.걸으면 좀 나아진다.기침은 퇴원 이후에도 1-2주정도 계속되다 멈췄다.​2. 칼슘 부족갑상선 수술을 하면 부갑상선도 함께 건드려져칼슘대사가 원활하지 않게 된다.수술 이후 명일부터 슬슬 팔다리가 저려온다.팔베개를 하고 잔 것처럼 짜릿짜릿 하다가진짜로결국 변기에 앉을 수 없을 정도로 저렸다.다리에서 폭죽놀이를 하는 감정이랄까?​당신무 저려서 칼슘약을 처방받았다.훨씬 나아졌지만 변비가 몹시매우 심해졌다.고용량을 먹다보니 어쩔 수 없지만사지 변비가 번갈아 나타나 힘들었다.요근래도 칼슘은 먹고 있고저림 증상은 많이 호전됬으나 손끝 입술은 여전히 찌릿찌릿 하다.​​3. 침 삼키기 어려움수술한 날 저녁에 죽을 먹었는데 삼키기가 어려웠다.몹시매우 심하진 않았는데 그래도 삼키는데 쪼금 불편했습니다.붓기 빼는 댄 아이스크림이 짱이여서엑설런트 한 상자를 계속 먹었다…달달하니 좋았다ㅎㅎ

<수술 차후 ~ 두 달>​수술은 잘 되었고 천만다행으로 떼어낸 임파선에선 암이 발견되지 않아동위치료는 받지 않아도 됐음니다.이제 갑상선 호르몬제 용량만 잘 찾으면 된다.​수술 2주 후 외래에서 신지로이드 0.2mg을 처방받았다.먹기 시작하고 얼마 안되서수술 후 후유증이 시작된 것이 었다.​갑상선은 호르몬을 만들어내는 중요 기관이라호르몬 밸런스를 맞추려고내 몸이 적응하는데는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다.​

>

제일 가장먼저 온 몸에 요런 두드러기가 올라왔다.한 1주일정도 이렇게 두드러기가 났다가 없어졌다를 반복했습니다.피부과에 가서 항히스타민이랑 연고 처방받아서 좀 나아졌다.나중에 알게된거지만 약 용량이 그대무 쎄서 그런 거였던거 같다.​​수술이 잘 되어서 추가 처치가 필요없어져도갑자기 호르몬이 바뀌는 상황에서 적응하면서 여러 후유증이 나타나기 마련이었다​​약을 복용하면서 권태감은 심해졌고무엇보다 그대무 우울했습니다.우울하고 쳐져서 아무것도 못하고하루종일 누워있기도 했습니다.밤마다 펑펑 울기도 했습니다.​​산책을 나가도 좀만 걸으면 심장이 두근대고숨이 차서 오래 걷지 못했습니다.​몸이 그대무 뜨거웠다.날씨가 그렇게 덥지 않았소음에도몸이 뜨거워서 선풍기를 끼고 살았다.​​어깨 아픔도 심했습니다.수술하면서 신경을 건드리는 경우도 있다는데나는 그런건 아니고 아무래도 수술하면서 경직되다보니어깨가 굳어서 결리는 편이 었다..원래 좋지도 않았고그대무 아파서 잠에 깰 때도 있었는데어깨 찜질을 하면 좀 나아져서 따의의하게 매일 온열마사지를 했습니다.​​손발도 퉁퉁 부어서신발이 잘 안들어가고예물반지까지 자르는 사태까지 벌어졌다.수술 아니였소음 요런일도 없을텐데-하면서 또 우울해지길 반복했습니다.​​​요런 후유증들은 한달이 지나면서 점차 나아졌다.어깨아픔, 목 이물감, 두드러기, 권태감, 우울감이 많이 사라졌고, 수술한 곳도 많이 아물었다.​​​​수술 한 달 째에 외래를 가서 피검사를 하고약 용량 조절을 하게 된다.​​외래에서 교수님이 안 힘들었냐며약 용량이 그대무 쎄다고 1.88mg로 줄여주셨다.​기본적으로 애처음부터 적게 주면 저하증이 바로 오니까 세게 주시는데 위의 여러 후유증들이고용량의 약으로 인한 항진증 증상들과밀접한 관계가 있었던 것이었다​​이거 또한 수술 후 내 몸이 적응하는 기간입니다,라고 생각하는 편이 편했습니다.​​​약 용량을 줄인 요새수술하기 잘했습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예전에 비해 몸이 많이 가벼워졌다.의욕도 생기기 시작했습니다.수술 전에 무력감이나 힘든 게 많이 줄었다.​​약 용량이 꽤 맞는 것 같다.목하 3달 다소음에 외래에 갈텐데정상 수치가 나왔으면 바란다.​낮식사 한 시간에 먹는 약도 많이 익숙해졌지만약먹고 한 시간 기다렸다 식사먹는 건 좀 힘들다.칼슘약은 하루 1번으로 줄였는데그래도 좀 저린다 ㅜㅜ

<수술 부위 관리>​수술 부위엔 본드를 발라 놓는데2주 정도 후에 본드랑 딱지가 함께 떨어진다.​수술 후 2주 외래 때시카케어, 더마틱스 연고를 처방해주셨다.​인터넷에 나쁘지않아오는 시카케어, 메피폼 등은수술 부위 딱지가 완전히 떼진 상태에서바르기 시작해야합니다.​시카케어를 붙이고 생 활하고밤엔 공기를 통하게 하며 연고를 발라줬다.시카케어는 접착력이 약해 잘 떨어져서옆에 반창고를 붙여줘야 하는데연한 살 쪽이라 반창고 붙히면 발진이 올라온다.그래서 테가덤을 작게 잘라서시카케어랑 붙여줬는데 지속력이 더 오래갔다.

>

​​개인적으로는 2주가 지과인도 수술부위는 연약하기 때문에메피폼은 바로 붙이는 걸 권장하지 않는다.​물론 UV차단이 되고 살색이라 잘 안보여서외출할 때 하면 좋지만,접착력이 너무 쎄서 떼질 때 피가 난 적도 있다.확실히 아물고 과인서 붙이는 편이 좋은 것 같다.​간편해서 좋은 메피폼이지만효과는 시카케어가 더 좋은 것 같다.붙이고 과인면 확실히 붉은기가 줄어든다.

​​​​​수술 두 달 됬네-!하면서 뭐라도 써볼까 했는데 이렇게 길어졌다.​​수술 전으로는 이제 돌아갈 수 없다.체중변이에 따르거본인, 임신을 하거본인여러 상황에서​내 몸은 이제 수의적인 호르몬 조절을 못하게 되었고지금까지의 증상들이 본인타본인고 없어지길 평생 반복할 것이었다​​​​건데 보통 받아드리기로 햇읍니다.지금 이렇게 발의견서 건강에 신경쓰게 되었으니까조금은 힘들고 어렵고 귀찮을지 몰라도내 인생 누가 챙기겠본인 내가 챙겨야지.​​​​​​​​내 후기가 갑상선암 환자분들,특히 수술 전의 환자분들에게작은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기를 바라며!다들 수술 잘 받고 건강해지셨음 좋겠다​​​​​​끝으로 간호하느라 고생한 우리 앙팡맨씨댁무댁무 고맙고 내가 많이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