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같은 여자로서 불편해♥ 알아봐요

>

​ ​ ​금 나쁘지 않아 정, 나쁘지 않는 운서가 영화’82년생 김지영’관람 소감을 밝혔다.​금 나쁘지 않아 정, 나쁘지 않는 운서는 28하나 대장부의 인스타그램에 영화’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감상을 남겼다.​금아 나쁘지 않는 운서는 “이 책은 아직 읽지 못했지만, 금단과 영화’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과 “페미니즘에 대해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굳이 쓰는 나쁘지 않아서의 조언이다. 어차피 여자로 태어나서 예쁘지 않은데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소견하며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소견이 들었다”고 괜찮아 소견을 전했다.이어 여성으로 살다 보면 제대로 대우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사는 것도 많지만 부정적인 것만 보고 그린 영화 같다는 소견. 여성을 피해자처럼 그린 것 같아 같은 여성으로서 불편했다고 적었다.그러면서 어쨌든 내 소견은 모든 것에는 양면이 있는 법인데 (남성도 같고) 여자로 태어나 예쁘지 않으니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쁘지 않다. 부당하고 불만 불만 불만, 분노가 나쁘지 않은 기분으로 나쁘지는 않은 것은 괴롭고 우울해 못 살 것 같다”며 “예쁘고 행복하고 즐거운 MASUnd로 살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뻐 보여 행복하다”고 덧붙였다.페미니스트들은 여성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 같다.멍청한 여성들의 특징은 뭐 sound 중에서는 대체로 데이트 비용은 남자가 많이 지불해야 하고, 결혼할 때 집은 남자가 해 와야 한다고 소견하면서 남자가 자기를 나쁘게 하지 않는다, 예쁜 남편 또는 고마운 남자와 남자들 자신을 초라하게 느끼게 하면 본인이 관계에서 성공했다고 소견합니다.어쨌든 내 의견에는 모든 것이 양면이 있을 텐데 (남자도 같은 궁) 여자로 태어나 예쁘지 않으니 좋은 곳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글은 체계적인 편은 아니지만… 아무튼 기본적인 도의심과 형평성 관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분의 글을 보면서 느끼는 점이 기본적인 도의심과 공평관념을 갖고 있는 여성들은 이 아나운서처럼 논리정연하게 말할 수 없는 막연한 소견을 가지고 살아가기 때문에 별 영향력이 없고 내용싸움을 잘하는 페미들은 무리를 지어 억지를 부리기 때문에 사회적 영향력이 강하죠. 대통령은 도당을 짜고 억지를 부리는 페미들의 내용은 듣고 오는지 오는지 핫핫, 페미들은 호르몬 차이에 대한 남녀 차이를 부정한다. ‘우리 나쁘지 않다’는 지하자원도 없고, 관광업도 발전하지 못했고, 제조업으로 먹고사는 나라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여자 공대에 가고 싶어해? 어릴 때부터 호르몬이 다르기 때문에 가고 싶지 않은 것이 ‘정상’입니다. 선진국도 성평등 정책으로 억지로 성별에 맞추려고 했더니 결국 본개취대로 직업을 구했다는 점검 결과가 있어 sound. 이들이 주장하는 급여차별, 직책차별 등을 보면 별다른 원인 배경 등을 설명하지 않고 오로지 성별 때문에 당했다는 식의 선동. 이게 받아들여지기 힘들 땐 남 탓하는게 최고야. 요즘 사람들은 모두 힘든 내용이야 공감!!! 넌 여자니까 이런거 하지마.이런 내용 많이 듣고 하나 보란 듯이 했던 것도 많았어sound. 초등학생 때부터 여자는 약하니까 여자는 때리는 게 아냐 레이디 퍼스트~대우를 받으며 자라는 같은 일을 해도 “와~”라고, 더 인정받고 기분 좋을 때도 많이 sound.지금은 결혼해서 남편의 인생을 보면, 마음고생을 위로해 주는 것이 즐거움.저는 나쁘지 않기 때문에 경력 단절의 시기이기 때문에 괜찮든 남편든 서로 격려하며 이 시기만 잘 극복하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서로 조금 힘들어도 노력하려고 노력합니다.사회적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서로 싸우네용코 80년생 여성 분들 그리고 남자 분들 열심히네 ​